KonTV충남방송
지역당진
“김장재료는 역시 전통시장”
전미해 기자  |  jmhsh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3  09:49: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1월 마지막 날인 30일 오후 찾아 본 당진전통시장이 사람들로 북적인다. 때가 때인 만큼 시장 곳곳에 배추, 무, 갓, 새우젓 등 김장재료 파는 곳이 유독 많이 눈에 띈다.

“배추 크고 좋은 것은 한 포기 2천원이구요, 포기가 작은 것 5백원 짜리도 있슈. 크고 좋은 것으로 예닐곱 포기 만원 드리께유.”

좋은 배추 싸게 사보려고 여기 저기 기웃거리는 주부들 마음 솔깃하게 하는 배추장사 아저씨의 말에 주부들이 몰려든다.

 

“갓이 한 단에 3천원! 쪽파 작은 거 한 단에 5천원, 세 단 사시면 만원에 드려요. 5키로가 넘는 요 큰 다발은 한 단에 만원!”

갓이랑 쪽파 파는 아저씨는 자꾸만 몰려 찾아드는 손님들 덕분에 비닐봉투에 담아주랴, 돈 받으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람들 유난히 몰린 곳 어딘가 하니 젓갈집이다. 새우젓, 멸치액젓, 각종 젓갈류를 파는 젊은 아저씨, 대목을 맞아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폈다.

 

“주말에 자식들 오면 함께 김장 할 거라서 사러 왔쥬. 김장재료는 역시 전통시장이 싸고 좋구만유. 생강, 마늘, 고추, 젓갈은 진작 사놨구유, 오늘은 배추랑, 무랑, 갓 사고 생각해 보니께 파김치 담가 줄라믄 멸치액젓이 필요해서 시방 샀쥬. 이 집이 전번에 새우젓 샀는디 참말로 맛있어서 또 왔슈. 트집 없어. 이 집은 젓갈 맛이.”

젓갈 맛을 보고 엄지 척 하는 연세 지긋한 한 어머니는 내일이면 찾아 올 자식들이 들고 온 빈 김치통에 그득그득 채워 보낼 생각에 들떠 있는 모습이 역력하다.

 

겨우내 우리 밥상을 책임져 줄 김장 준비 재료 어디서 할까 고민할 필요 없다. 싱싱한 재료를 부담 없는 가격에, 갖가지 재료를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전통시장으로 가자. 참고로 당진전통시장은 12월 5일 열린다.

 

전미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독서의 즐거움, 배움과 문화의 장으로 오세요
2
[서산초] 107년째 열린 졸업식, 교육종가 위상 돋보여
3
[충남] 조합장 불법선거 엄정단속 나서
4
아끼지 말아야 할 안전 비용
5
운행 줄어든 노선 불편, 승하차 안전한 버스 도입 시급
6
[서산종합] 맹정호 시장,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지지선언’
7
[태안종합] 충남장애인체전 자원봉사자 모집
8
[당진종합] 3636억 원 집행 목표, 지역경제 활력 제고
9
“보람 있는 일도 하고 수익도 생기니 그야말로 1석2조”
10
[태안] 고 김용균 떠난지 62일째 1차 노제 진행
kontv 충남방송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해미면 해운로 37  |  대표전화 : 041-688-4455  |  팩스 : 041-688-0624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충남 아 00162  |  등록일자 : 2012년 10월 10일  |  발행인 : 이귀형  |  편집인 : 이귀형  |  사무국장 : 이아현
뉴스팀장 : 이송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귀형
Copyright © 2012 KonTV충남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ntv@hanmail.net